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韓조선, 6월 수주량 1위...두 달 연속 중국 제쳐韓, 6월 발주량 절반 차지...누계 1위 중국과 격차 좁혀가
거제시대 | 승인 2019.07.09 10:29

- 상반기 누계 발주량 감소...LNG선, S-Max 유조선 발주세는 지속
- 지난해 상반기 대비 수주잔량은 韓만 유일하게 늘어(10%↑)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6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66만CGT(18척) 중 한국이 절반(34만CGT, 6척)을 수주하며 중국(24만CGT, 7척)을 제치고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누적 수주량에서 한국은 4월 한때 1위 중국과 18%p 차이까지 벌어졌었으나 상반기 집계 결과 중국 432만CGT(42%), 한국 317만CGT(31%)로 11%p 까지 격차를 좁히며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의 남은 일감(수주잔량)은 2,062만CGT로 작년 같은 기간 보다 약 1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선박 발(수)주량 에서는 2019년 6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66만CGT(18척)를 기록했으며, 이 중 한국이 34만CGT(6척)를 수주하면서 24만CGT(7척)을 수주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9만CGT(5척)를 수주하며 뒤를 이었다.

올해 1~6월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이 432만CGT(176척) 42%, 한국 317만CGT(69척) 31%, 이탈리아 111만CGT(14척) 11%, 일본 110만CGT(62척) 11% 순이다.

올해 6월 전세계 발주량은 지난달 112만CGT(37척)에 비해 41% 감소했으며, 최근 3년간 1~6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7년 1,177만CGT → 2018년 1,779만CGT(51%↑) → 2019년 1,026만CGT(42%↓)를 기록했다.

올해 누계 발주량을 선종별로 살펴보면, S-Max급 유조선은 작년 보다 3배 가까이 발주가 증가(12만CGT → 33만CGT) 했으며 대형 LNG선(140,000㎥ 이상)도 발주세(224만CGT → 206만CGT)를 이어가고 있으나, 초대형 유조선(VLCC), 컨테이너선( 12,000TEU급 이상) 및 벌크선 등의 발주량은 큰폭으로 감소해 선종별 차이를 보였다.

※ 1~6월 주요 선종별 누계 발주량

- S-Max급 유조선 : 2018년, 12만CGT(4척) → 2019년, 33만CGT(11척, 180%↑)
- LNG선(140,000㎥ 이상) : 2018년, 224만CGT(26척) → 2019년, 206만CGT(24척, 8%↓)
- 초대형 유조선(VLCC) : 2018년, 169만CGT(39척) → 2019년, 48만CGT(11척, 72%↓)
- 컨테이너선(12,000TEU급 이상) 2018년, 114만CGT(20척) → 2019년, 57만CGT(10척, 50%↓),
- 벌크선(Capesize) : 2018년, 207만CGT(60척) → 2019년, 92만CGT(27척, 56%↓)

2019년 6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5월말 대비 164만CGT(2%↓) 감소한 7,889만CGT를 나타냈으며, 국가별로는 중국 △72만CGT, 일본 △37만CGT, 한국 △35만CGT 순으로 모두 감소했다.

다만 작년(2018년 6월말)과 비교해 보면 중국과 일본이 각각 △243만CGT(8%↓), △483만CGT(26%↓)로 크게 감소한 반면 한국은 193만CGT(10%↑) 증가하며 일감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870만CGT(36%)에 이어, 한국 2,062만CGT(26%), 일본 1,405만CGT(18%) 순이다.

6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같은 131 포인트를 기록했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LNG선과 컨테이너선(13,000~14,000TEU)은 가격 변동없이 각각 1억 8,550만 달러와 1억 1,15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유조선(VLCC)은 50만 달러 떨어진 9,250만 달러를 기록했다.

거제시대  kgm6595@hanmail.net

<저작권자 © news 거제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32  |  등록·발행년월일 : 2016.02.23  |  제호 : 거제시대  |  대표:김장명  |  편집국장: 김근영
전화번호 : 055-634-3000  |  팩스 : 055-634-3088  |  발행소 : 경상남도 거제시 아주1로8 star tower 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재
E-mail : kgm6595@hanmail.net
Copyright © 2019 news 거제시대.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